시인협회 회원들의 시집 소개 등 회원들을 위한 공간입니다.

회원마당 > 시집소식

시집소식

제목 김주혜 시집 『파르티타 6번』
작성일자 2022-10-21
조회수 587
첨부파일




영성의 깨우침과 예술미학의 성취

고독한 내면탐구, 생명과 존재의 파동

 

고독하되 풍요로운 내면을 지닌 김주혜 시인은 생명과 존재의 파동을 노래하며 삶에 밀착된 진정성의 시를 추구한다. 타자에 예속된 시간을 벗어나 자신의 삶을 살고자 했던 시인은 새로운 시집을 통해 자기만의 시간에 도달하고자 내면의 탐험을 지속하여 자아통합을 꿈꾼다. 근원적 상실로 인한 그리움으로 충만한 결핍의 주체였던 시인은 예술작품을 매개로 한 깊은 애도의 과정을 거쳐 내면의 성장과 영성의 발달을 통해 미학적 성취를 시도한다. 연잎의 자존심에서 보여주듯 시인은 갇힌 삶의 굴레에서 벗어나 자유로워지고 마침내 무욕의 아름다움을 찬미하는 성자의 모습에 도달한다. 즉자적인 시간을 벗어나 대자적인 시간에 이른 화자는 잔디와 잡초처럼 얽힌 존재의 실상을 직시하고 고통과 희망의 사회적 연대를 꿈꾼다. 이러한 김주혜의 미학적 성취가 더욱 넓고 깊어져서 디지털 환경 속에서 피폐해져가는 독자들로 하여금 깊은 영성적 깨달음과 감동을 주기를 기대한다.

-고명수(시인, 전 동원대 교수)

 

김주혜 시인

서울출생, 수도여사대 국문학과 졸업. 1990민족과문학등단, 시집 때때로 산이 되어, 아버지별, 연꽃마을 별똥별. 2017년 시인들이 뽑는 시인상 수상, 시와함께 동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