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협회의 동정을 보실 수 있습니다.

협회동정 > 회원동정

회원동정

제목 [2004.11.29]김춘수선생님께서 타계하셨습니다(연합뉴스)
작성일자 2017-12-27
조회수 149
(서울=연합뉴스) 정천기 기자 = 지난 8월 4일 기도폐색으로 쓰러져 분당 서울대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온 한국시단의 원로 대여(大餘) 김춘수(金春洙) 시인이 29일 오전 9시께 타계했다. 향년 82세.

김 시인은 저녁식사 도중 음식물이 기도로 넘어가 호흡곤란 증상과 함께 뇌가손상돼 인공호흡기에 의존해 넉 달째 투병생활을 했다.

경남 통영 출신인 김 시인은 일제시대에 일본으로 유학해 니혼(日本)대학 예술학과 3학년에 재학중 중퇴했으며, 귀국 후 중고교 교사를 거쳐 경북대 교수와 영남대 문리대 학장, 제11대 국회의원, 한국시인협회장을 역임했다.

1981년부터 예술원 회원으로 활동했으며 자유아세아문학상, 경남ㆍ경북문화상,예술원상, 대한민국문학상, 은관문화훈장, 인촌상, 대산문학상, 청마문학상 등을 받았다.

1946년 광복 1주년 기념시화집 `날개''에 `애가''를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 했고, 1948년 첫 시집 `구름과 장미''에 이어 `꽃의 소묘'' `부다페스트에서의 소녀의죽음'' `처용단장'' `쉰 한편의 비가'' 등 시선집을 포함해 25권의 시집을 남겼다.

그의 문학세계를 총정리한 `김춘수 전집''(현대문학ㆍ전5권)이 지난 2월 출간됐으며, 이후 발표한 시를 묶은 신작시집 `달개비꽃''과 산문집 1권은 출간을 보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났다.

부인 명숙경(明淑瓊) 씨와는 5년 전 사별했으며 유족은 영희(英姬ㆍ59) 영애(英愛ㆍ57) 용목(容睦ㆍ56ㆍ신명건설 현장소장) 용옥(容旭ㆍ54ㆍ지질연구소연구원) 용삼(容三ㆍ52ㆍ조각가) 등 3남2녀. 빈소는 분당 서울대병원에 마련됐으며, 장지는 부인이 묻혀있는 경기도 광주 공원묘지.

ckchu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