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용 홈페이지를 별도로 제작할 필요 없으며, 한번의 제작 비용으로 각각의 디바이스에 대응하는 멀티반응형 홈페이지는 효율을 높여주는 최선의 선택입니다.

Design is how it works

Design is not just what it looks like and feels like. Design is how it works.

2017 평창 한중일 시인축제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며 한중일 3국의 시인들이 한 자리에 모입니다

바로가기

동아시아 시인대회

2016년 평창에서 열린 동아시아 시인대회를 소개합니다

바로가기

가족사랑 생명사랑 시사랑

한국시인협회와 KBS가 함께한 시 캠페인 작품을 소개합니다
방송기간 : 2016년 12월 1일 ~ 2017년 5월 30일

바로가기

Work and Honesty 정직하고 거짓됨이 없으며 항상 높은 수준의 윤리적 가치를 추구합니다.기업의 핵심 가치는 정직과 성실이 요구되는 믿음 입니다.

Excellence 업무에 긍지를 가지고, 고객 만족을 위한 탁월함의 달성을 목표로 합니다.우리의 기술력에 대하여 탁월함을 증명 하고 있습니다.

Care for Society 늘 환경을 생각하고,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생명 보호 및 지구촌 평화를 위해 자연의 소중함을 느껴야 합니다.

Pendant Lighting

Architecture is a visual art, and the buildings speak for themselves.

Click View

독자와 함께하는 시를 위하여
-


한국시인협회는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한국의 대표적인 문인단체입니다. 유치환, 박목월, 조지훈, 김춘수, 조병화, 정한모, 김남조, 홍윤숙, 김종길, 김광림, 이형기, 성찬경, 정진규, 허영자 등 한국시단을 대표하는 시인들께서 회장을 역임했던, 시에의 정통성과 역사성을 지닌 한국시인협회의 회장에 취임한다는 사실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한국시인협회는 시대적 요청에 부응하면서 시인들과의 상호 유대를 강화하고, 국민들과 소통하면서 동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한국 사람들이 사랑하는 단체로 거듭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독자와 점점 멀어져 가는 오늘의 시를 생각하며, 시가 지닌 본래의 서정성을 잃어가는 것은 아닌가 생각합니다. 본래의 서정성을 회복하고, 나아가 시가 독자와 함께할 때에 시는 비로소 새로운 생명력을 지닐 수 있을 겁니다.

독자와 함께하는 시를 위하여 다음 몇 가지를 한국시인협회의 목표로 삼고자 합니다.

첫째, 오늘이라는 현대사회는 발달한 산업문명과 함께 상대적으로 정서의 결핍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시대에 시적 감성은 무엇보다 필요한 것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한국시인협회는 바로 오늘 우리가 지니고 있는 이와 같은 문제를 보다 슬기롭게 해결하기 위하여 보다 풍요로운 삶의 정서를 고양하는 데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둘째, 한국의 시를 사랑하는 많은 세계의 독자를 확보하는 길을 열어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시의 세계화는 지금 일어나고 있는 한류와 더불어 한국의 문화적 가치를 한층 더 높이는 데 기여해야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셋째, 시인협회는 회원들과 하나가 되는 협회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회원들이 많이 참여를 하고, 또 함께할 수 있는 시의 행사를 꾸준히 열어가도록 적극 노력하겠습니다.

넷째, 시인협회는 회원들뿐만 아니라, 독자들과 함께하는 협회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시인과 독자가 만나는 장을 마련하여 보다 독자들이 시와 가까워질 수 있는 길이 무엇인가 탐색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우리 사회는 분열과 갈등 속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 갈등의 시대적 모습을 치유할 하나의 방법이 시적 치유이며 정신적 승화하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한국시인협회는 진정 시가 독자들과 함께 호흡해서, 국민들의 생활 속에 뿌리박고, 이 서정의 뿌리를 통해 갈등 속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한국시인협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사) 한국시인협회 회장
윤 석 산

PRODUCT GALLERY Ⅲ

We're a close team of creatives, designers & developers who work together to create beautiful, engaging digital experiences. We take pride in delivering only the best.

C/S CENTER : 고객센터

온라인문의
  • T. 1688 - 1688 / F. 02.3032.3203
  • - 월 ~ 금 : AM 10 : 00 ~ PM 06 : 00
    - 토, 일, 공휴일은 휴무 입니다.
    - email : company @ naver.com
    - 업무 시간 외에는 게시판으로 문의 바랍니다.